자유 글

어느 꽃마을 이장

M 보리보리 0 749 2017.02.05 19:03

어느 꽃마을 이장

 

전에 한 사람이 사는 마을이 있었습니다.

그는 아무도 살지 않는 곳에 찾아가 맨드라미 한 송이를 땅에 옮겨 심었는데, 그 꽃은 얼마 가지 않아 씨를 남겼습니다.
이 사람은 그 씨를 받아 다시 옮겨 심고 잘 가꾸었으며, 더 많은 곳에 씨를 심을 수 있었습니다.

꽃이 마을에 가득 피울 때가 되면 다른 마을에서 사람들이 찾아와 즐기고 돌아 가곤 하였습니다.
마을의 온 들역에는 맨드라미 꽃 향기가 가득하였으며, 그는 마을을 '맨드라미 향기의 마을'이라고 이름지었습니다.

그 자신은 마을의 이장이면서 한 사람의 주민이기도 하였던 거죠.

얼마 후,
꽃 필 무렵에 마을을 찾았던 사람이 이 마을에 이사 오기를 희망하였습니다.
'맨드라미 향기의 마을' 이장은 그가 이사 오는 것을 원치 않았으며, 결국 둘은 법정에서 만나게 되었습니다.

법정에서 이장은 이사 오기를 희망하는 사람에게 물었습니다.
"마을의 꽃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나요?"
그는 "마을의 꽃은 마을의 꽃이지 개인 소유가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소송을 했던 사람은 법정 판결에 따라 '맨드라미 향기의 마을'에 이사 올 수 있었으며, 이장은 그 마을을 떠났습니다.

얼마 지나지 않아 꽃은 시들어지고, 가꾸지 않은 꽃들은 더 이상 향기를 품지 않게 되었습니다.
'맨드라미 향기의 마을'에는 찾아 오는 사람도 없게 되었구요.

정성이 깃 들지 않고 이루어 질 수 있는 것이 있을까요?
'맨드라미 향기의 마을'은 개인의 정성과 사랑이 있었기 때문에 꽃 향기 가득한 휴식공간이 될 수 있었습니다.

꽃은 사람의 정성을 먹고 잘라는 생물이랍니다.

- 나의 꿈 속에서 만난 이야기 -

 

 

 

Comment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131 탈북 일가족 5명, 북한 압송 중 음독자살 M 보리보리 2017.07.23 836
130 중국 거주 및 방문 한국인 신변 안전 강화 공지 - 재중 대한민국영사관 M 보리보리 2017.03.06 1024
129 공안국에서 재중한국인 소재파악하네요 M 보리보리 2017.03.06 966
128 자살하고 싶나요? M 보리보리 2017.03.05 979
127 지금, 북경에서 사드와 관련되어 제가 알고 있는 한국업체에서 일어나는 일! M 보리보리 2017.03.03 990
126 “중국 군·공안, 북중 접경지역 외국인 검문 동시 강화” 1 아기자기 2017.02.07 1352
125 논쟁에서 이겼지만 M 보리보리 2017.02.05 1261
124 성공한 경영자가 이야기 하는 지혜 135가지 M 보리보리 2017.02.05 1065
123 에~ 또 ... 장에 가는가? M 보리보리 2017.02.05 1222
122 글 한 줄! M 보리보리 2017.02.05 1202
121 프랑스 집시들을 내보내다 M 보리보리 2017.02.05 1055
열람중 어느 꽃마을 이장 M 보리보리 2017.02.05 750
119 송아가루-송화가루, 송화분 M 보리보리 2017.02.05 1302
118 개구리가 돌에 맞았다 M 보리보리 2017.02.05 804
117 아빠가 딸의 인생에 미치는 영향 M 보리보리 2017.02.05 819
116 환상적인 실험 - 공동체 M 보리보리 2017.02.05 713
115 여행하는 사람은 영혼이 깨끗하다 M 보리보리 2017.02.05 735
114 가진 게 몸 밖에 없는 사람 M 보리보리 2017.02.05 710
113 파슨스의 16가지 인생 조언 M 보리보리 2017.02.05 700
112 승진하려면 멘토가 아닌 스폰서를 찾아라 M 보리보리 2017.02.05 737
111 북한의 현실은 ... 1 아기자기 2017.01.19 1069
110 소세지 햄 먹는게 담배피우는것만큼 위험하다 1 아기자기 2016.06.22 1283
109 우리집에 털강아지 1 아기자기 2016.06.13 1361
108 보리보리님 안녕하세요. 1 아기자기 2016.06.12 8
107 남편을 죽이는 10가지 방법 M 보리보리 2016.05.18 1422
106 뽕나무의 열매 오디의 건강효능 M 보리보리 2016.05.16 1525
105 차에 치인 유기견을 '쓰레기 차'에 버린 청소부 댓글+1 M 보리보리 2016.05.12 1335
104 반려견의 사랑표현 M 보리보리 2016.05.10 1793
103 북쪽 사람들이 개고기를 좋아하는군요 M 보리보리 2016.05.09 1360
102 옥(玉)의 가치를 논하다 M 보리보리 2016.04.30 1980
101 KOTRA 선양무역관 '2016 한류박람회' M 보리보리 2016.04.29 1234
100 평범한 개인이 '천인공노할 범죄자'로 바뀌는 과정 M 보리보리 2016.04.28 1090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